앞서 제가 쓴 글 <삼성 트위터 홍보팀의 실수, 오해일까 의도일까?> 라는 글에 대해

해당자이신 @Brachetto(삼성 커뮤니케이션 부장)님께서 답글이 왔습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Brachetto이 자신의 트위터에서 입장을 밝히셨습니다. 어제밤 9시46분입니다.

바쁘실텐데 삼성그룹 부장님께서 트위터로 답을 해주신 것은 트위터 소통의 활성화를 바라는 입장에서 감사할 일입니다.

@Brachetto 님이 공개하신 내용은 이렇습니다.

잠시 운동하고 온 사이에 몇 분이 의견을 달았군요. 전후 맥락없이 김용철 변호사와 관련 교육을 한다면 특정기업이 연상되는 것이 당연할 것 입니다. 상식적으로 그렇지 않을까요?
momoko_twit님이 특정 회사에 대해 비판적인 트위팅을 한 것 처럼 저 역시 제가 본 것과 느낀 생각을 트위팅 한 것 입니다.
본인의 회사에서 그런 교육을 하고 있는데 제가 오해했다면 사과 드립니다. 그런 교육을 한 회사가 최소한 김용철씨와 악연이 있었던 "S"사는 아니라는 것이 밝혀졌군요.다행입니다.
hcshin님 전화는 락커에 두고 운동 중이라 받지 못했습니다. 이 트위터는 제 개인적인 것 입니다. 그래서 개인 이름만 사용하고 있습니다. 제 행동을 회사의 지시나 계산과 연관시키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개인적인 트윗을 굳이 "S"사의 홍보팀으로까지 연결짓고 과거 공용 PC에 남았던 흔적까지 찾아내서 블로그로 쓰신 것은 뭐 조금 과하시다는 소회도 있습니다만 그 역시 hcshin님의 자유이므로 인정 !!
하지만 "뭐가 뭔지 꼭 찍어서 맛을 봐야 아느냐"는 말이 있습니다. 전후 맥락의 중요성에 대한 이야기이지요. 맥락상 오해가 될 만한 부분이 있었다는 점은 두고두고 아쉬움 입니다.


이 답글에 대해 저로서는 뭐라 할 말이 많지만, (특히 마지막 문단에 대해서, 맥락상 오해가 살만한 부분이 도대체 뭐가 있었는지,를 따져 묻고 싶지만), 본인이 그렇게 주관적으로 느꼈다라고 해버리면 같은 말이 반복되기 때문에 그냥 관두겠습니다. 누리꾼 여러분들이 판단해 주시길 바랍니다.

다만 몇 가지 풀리지 않은 문제에 두 가지만 묻고 마무리하고 싶습니다. 지금이 새벽이니 내일 아침에 출근해서 보시겠죠.


1. "본인의 회사에서 그런 교육을 하고 있는데 제가 오해했다면 사과 드립니다"라고 하신 것은 저를 포함한 사과인지요? 
'카더라 통신'을 '퍼뜨리고 있는' 사람이라고 저를 표현하신 것이 맞다면, 짧게나마 저에게도 사과를 해 주시는 게 어떨지요.

2. 비슷한 시간대에 삼성 홍보팀 트위터 3곳(@Brachetto, @s_terry, @samsungin )이 같은 트윗에 대응한 것은 어떻게 이해하는 것이 좋을까요? 아무래도 우연의 일치라고 보는 것이 맞는건지요.


부장님이 하셨던 말을 곱씹어보고 싶습니다. '엣날에 한참 유행했던' 삼성식 홍보가 '트위터라는 신 매체를 타고 다시 부활하지'나 않을까 노파심이 생깁니다. 기우겠지요?



P.S. 부장님. 가급적이면 hcshin 을 언급하실 때는 앞에 @를 붙여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제가 멘션창에서 볼 수 있게. 아니면 아예 언급을 하지 않으시던지.
Posted by . 신호철